close
한국어
나의 레벨&포인트 현황

2019.02
SUN MON TUE WEN THU FRI SAT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 영어원서 읽기 삼위일체(三位一體) 수행 지침서* 
1. 준비 계획/실천
2. 매일 수행/실천
3. 지속 평가/기록



글쓰기:500P / 댓글 :50P / 다운로드: 0P

조회 수 53 추천 수 1 댓글 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평가 강추
추천대상 중급
the moon and sixpence.jpg


밤늦게 집에 와보니 엄마는 고추와 씨름을 하고 계신다. 요 며칠 간헐적으로 내리는 비 때문에 고추를 널었다 거두기를 수도 없이 반복 중이다. 옥상에 고추를 다시 너느냐 마느냐 그것이 문제로다. 태풍 솔릭의 북상으로 한반도가 들썩이고 학교에는 휴교령이 내려졌지만, 엄마에겐 무엇보다 고추를 빨리 말려야 하는 것이 최대 관심사다. 밤하늘에 달이 떴으니 비는 안 내릴 것 같다며 기어코 옥상 바닥에 널어놓으셨다. 

이놈에 고추 새끼 깡그리 다 없애버리고 싶다. 지독한 놈. 매년 여름 이놈 때문에 내 수명이 단축되고 있음이 틀림없다. 고춧가루를 사던가 김치를 사 먹던가 하자고 아무리 이야기를 해봐야 이젠 내 입만 아플 뿐이다. 나는 조용히 입을 봉하고 그저 일을 도왔다. 옥상 바닥이 고추로 시뻘겋게 물들었을 즈음 엄마는 달을 보며 소원을 비셨다. “하늘이시여, 태풍이 사라지게 하소서!” 나도 소원을 빌었다. “고추야! 너도 태풍과 함께 사라져라.” 엄마와 나는 그렇게 잠시 동안 각자의 소원이 이루어지길 희망하며 달과 함께 시간을 보냈다. 

그런데 달을 계속 보고 있노라니, 묘하게 그 속에 점점 빠져드는 느낌이 든다. 노랗게 익은 그 달이 내 마음속 무언가를 자극한달까? lunatic 이란 단어가 미치광이 혹은 정신병자와 관련이 있는 게 괜한 건 아닌 듯하다. 그리고 이러한 광(狂)자는 으레 예술가들의 이미지와 잘 어울린다. 예술가 하면 무언가에 미쳐있는 모습이 바로 연상된다. (나만 그런가?) 어쨌든 그들은 그렇게 미친 존재감을 드러낸다. <달과 6펜스>의 주인공 찰스 스트릭랜드 또한 그들 중 한 명이라 할 수 있겠다.

제목 : The Moon and Sixpence 달과 6펜스
저자 : W. Somerset Maugham 윌리엄 서머셋 모옴

찰스 스트릭랜드는 아내와 두 자녀를 둔 한 가정을 책임지는 평범한 가장이다. 시쳇말로 평범함을 빼면 시체인 그냥 그런 사람이라 할 수 있다. 그런데 이 사람이 어느 날 편지 한통만을 남겨둔 채 홀연 가정을 떠나버린다. 주변에선 어떤 젊은 여자와 눈이 맞아 도망갔다는 소문까지 자자하다. 하지만 실제 밝혀진 바로는 여자는 없었고, 더 이상 참을 수 없어서 집을 나오게 되었다는 것이다. 그것이 팩트다. 그는 그림을 그리는 것에 목말라 있다.

“I tell you I've got to paint. I can't help myself. When a man falls into the water it doesn't matter how he swims, well or badly: he's got to get out or else he'll drown."

“정말 당신은 지독한 바보로군. 나는 (그림을) 그리지 않고는 못 견디겠다고 하지 않았소. 이 마음은 나 자신도 어쩔 수 없는 거요. 물에 사람이 빠졌을 때 헤엄을 잘 치고 못 치고가 문제가 되겠소? 어떻게 해서든지 물 속에서 빠져나와야 하고 그렇지 못하면 그대로 죽는 것 아니겠소?” 


찰스 스트릭랜드는 미치고 싶지 않아서 미쳐버리는 것을 선택했는지도 모르겠다. 그는 그간 스스로를 너무 억누르며 살아왔다. 어릴 적 그림을 좋아했지만, 아버지로부터 돈이 안 된다는 이유로 그림을 포기해야 했다. 그리고 결혼 후에는 17년이라는 결혼생활 동안 자신의 욕구를 계속 억제하며 살았다. 결혼생활을 유지하며 그림을 그릴 수도 있지 않을까 생각해 보았지만, 아마 불가능했을 것이다. 그의 아내는 사회가 정한 행동 양식을 중시하며, 그 테두리 안에 자신을 맞추고 거기서 안주하며 벗어나려 하지 않는 사람이기 때문이다. 그는 해방되길 원한다. 사회로부터, 관습으로부터, 그리고 타인의 시선으로부터. 이런 특징은 그의 작품에도 해당한다. 그는 자신의 그림을 남들에게 팔지도 잘 보여주지도 않는다. 그의 작품마저 타인의 잣대로 평가받길 거부하는 자이다. 그는 기존의 정해진 틀 속에서 벗어남으로 인해 진정한 예술가가 된다.

그리고 여기 찰스 스트릭랜드와 대척점에 서 있는 한 남자가 있다. 바로 더크 스트로브다. 그 역시 그림을 그리는 화가이며, 유명하진 않지만 제법 그의 그림은 잘 팔린다. 어느 순간 그는 찰스 스트릭랜드의 그림에서 강렬한 기운을 감지한다. 찰스에게서 예술가적 기질을 느낀 것이다. 그리고 자신도 그와 같은 예술가가 되려 애를 쓴다. 한번은 찰스에게 자신의 그림이 어떠한지 평가를 부탁한다. 하지만 혹평만이 돌아올 뿐이다. 찰스의 관점에서 보면 더크 스트로브는 예술가가 될 자격이 없는 사람이다. 그는 예술가가 되길 갈망하지만 정작 예술 활동을 하지는 않는 사람이다. 예술가가 되기 위해서는 예술을 해야 하는 것이다. 예술이란 정해진 틀 속에 자신을 가두는 것이 아니라, 그로부터 벗어나는 것이다. 타인의 평가를 구하는 행위 자체가 예술을 할 자격이 없다고 판단한 것 같다. 타인의 시선으로 자신의 작품에 프레임을 씌우는 순간, 죽은 예술이 된다.

나는 찰스 스트릭랜드가 한 ‘구체적 행동’을 두둔할 마음은 전혀 없다. 그는 반평생을 함께한 아내와 자식들을 저버렸고, 친구의 아내를 빼앗았으며, 그리고 또다시 버렸다. 상식적으로는 전혀 납득이 가지 않는 사람이다. 다만 한 가지, 자신의 굴레에서 벗어나 자유를 추구할 줄 아는 ‘용기’ 그것만은 너무나 부럽다. 갖고 싶다. 나 같은 그저 평.범.한 사람에게는 그럴 용기가 없다.

"Look here, if everyone acted like you, the world couldn't go on."

"That's a damned silly thing to say. Everyone doesn't want to act like me. The great majority are perfectly content to do the ordinary thing."

“만일 모든 사람이 당신처럼 제멋대로 행동한다면 이 세상은 곧 끝장나버릴 겁니다.”


“어리석은 소릴 다 하는군. 나같이 처신하는 사람이 그렇게 흔할 것 같소? 대부분의 사람은 평범한 생활을 하는 것으로 만족하는 법이오.”


ordinary 에서 벗어나면 extraordinary 가 되는 걸까?


  • profile
    scmhsw 2018.08.24 12:43
    달과 6펜스가 이런 심오한 내용이었군요..
    막상 고전에 참 문외한인 저 자신을 발견하면서.. Scott님의 관점의 깊이를 감탄하면서...
    격한 화이팅을 날립니다.
  • profile
    Scott 2018.08.24 13:56
    저는 이 책이 고전인지도 모르고 읽었네요. ㄷㄷ 국문과 영문 번갈아가며 읽으니 나름 맛이 있더라구요 ^^; 관점은 뭐 그런거 음슴다. 얄팍하기 그지없어서 ㅜ 응원감사합니다. ㅎㅎ
  • profile
    디디 2018.09.04 16:58
    Scott님~~ 글을 너무 재미나게 쓰셨네요. 예술가의 자질이 있으신 듯~~
    번역서는 읽은지 오래되었지만, 이렇게 리뷰를 보니 원서로 다시 읽고 싶습니다.
    멋진 리뷰 잘 보았습니다. 저도 다음에는 이렇게 잘 쓰고 싶습니다!!
  • profile
    Scott 2018.09.05 22:58
    감사합니다! 잉하 사이트가 좋긴하네요! ㅎㅎ 부끄러운 수준이지만 뭐라써도 이렇게 칭찬해주시니 말이죠! 최근 점점 읽기에서 쓰기로 관심이 옮겨 가는것 같습니다! 더 노력해봐야죠! ^^ 디디님 후기도 기대하고 있을게요! :) 칭찬100발 장전중입니다 ^^
  • profile
    시네프리 2018.09.04 23:22
    와 후기가 마치 번역서 마지막에 나오는 옮긴이의 글 같아요~~ 어쩜 이리 글을 잘 쓰시는지~.~

    언젠가 정말 고전들도 다 읽어보고 싶은 맘 가득한데~
    요사이 옛날 무협드라마/영화를 보면서 등장인물들과 스토리 전개의 답답함에 숨이 막힐지경을 경험하고는 왠지 고전을 읽기가 꺼려지더라구요....

    찰스,,,,라는 주인공에 과연 암 걸리지 않고 몰입할 수 있을지 모르겠어요 ^^
  • profile
    Scott 2018.09.05 23:08
    저도 찰스 이해가 안되는 측면이 있지만 그래도 쪼금은 부럽더라구요! ㅎㅎ 다른분과 이 책 함께 읽으며 이야기 한적이 있는데, 그분은 찰스같은 남자 무책임해서 정말 싫다고 하더라구요! ㅎ 그 마음이 충분히 이해되기도 하구요! 각자 느끼는게 다르니까! 흐흐 제가 아직 가정을 꾸리지 않아서 체감을 못하고 있는걸수도! ㅋㅋ 버릴건 버리고 받아들이고 싶은것만 챙긴후 여러번 곱씹어보는 것도 좋을것 같구요! ^^ 기회되시면 한번 읽어보셔요! :) p.s. 이리도 칭찬해주시니 몸둘바를 모르겠습니다 >.< 감사함다
  • profile
    개츠비 2018.09.18 01:52
    블로그 하나 운영하셔도 될 것 같아요. 너무 예쁘게 글을 잘 쓰셨고 보기도 너무 좋네요
  • profile
    Scott 2018.09.28 08:09
    ^^ 감사합니다. 개츠비님 응원에 더욱 분발해야겠다는 생각이 ㅎㅎ :)
  • profile
    안암골호돌이 2018.10.03 22:25
    앗 저 이거 읽다가 실패했는데...단어가 너무 어렵더라구요....실력쌓고 재도전 하겠습니다!

  1. notice

    [필독] 원서 리뷰 글 작성시 꼭 지켜주세요!!!

    재미있게 읽은 원서 리뷰 또는 추천글 올려 주세요~ 많은 참여가 잉하를 살찌우겠지요?? ㅎㅎㅎ 좋은 원서 리뷰글이 쌓일수록 이제막 원서를 읽기 시작한 분들께 여러모로 책 선택에 큰 도움이 될 수 있겠다 싶은 생각입니다. 하여 조금 귀찮더라도 글쓴이의 ...
    Category논픽션 By잉하 Views3396 Votes0
    read more
  2. Fly Guy Series

    Fly Guy Series  Buzz라는 소년의 반려충(^^;) Fly Guy의 이야기입니다. 이 시리즈는 학원 아이들이 다니는 학교 영어도서관에서도 인기라네요. 열심히 읽어보고 좋은 책들을 골라서 아이들에게 권하지만, 아이들이 더 읽겠다고 덤비는 책은 극소수입니다. 물 ...
    Category아동유아 ByAnneJYJ0716 Views7 Votes0
    Read More
  3. an Elephant & Piggie book

    an Elephant & Piggie book Written and Illustrated by Mo Willems 이미 엄마표 영어 하시는 분들께는 유명한 시리즈입니다. 학생 중에 자신의 외모와 성적으로 자존감이 낮고 항상 부정적으로 생각하는 M에게 긍정적이고 재미있는 친구 Piggie를 소개해 ...
    ByAnneJYJ0716 Views3 Votes0
    Read More
  4. No Image

    The Gift

    남주인 토미는 16살이고 5살 여동생이 있다 엄마는 선생님이고 아빠는 큰 가게에서 일한다 엄마가 원래 임신이 어려운 체질이라 토미랑 여동생 애니를 어렵게 가졌지만 어느날 감기인줄알고 놓아두었던 애니가 수막염으로 갑자기 세상을 떠난다 이후 행복했던 ...
    Category문학소설 By가을하늘파란구름 Views24 Votes1
    Read More
  5. No Image

    Silent Honor

    405쪽의 조금 두께가 있는 책입니다 다니엘스틸 작가의 시리즈를 읽고있는데 4번째로 읽은 책입니다 원서읽기 전에 추천받으면서 '막장스토리 작가'라고 들었는데 몇 권 읽다보니 막장작가는 아닌것 같습니다 책들마다 다양한 삶을 살고있는 사람들의 이야기가...
    Category문학소설 By가을하늘파란구름 Views54 Votes0
    Read More
  6. No Image

    malice

    추리소설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한번쯤 읽어봤을 히가시노게이고의 악의 인간이 악의를 갖으면 무슨짓까지 하는지 보여주는 책이죠 그리고 무지 재미있습니다 대학생때 한글로 번역된것을 읽었기때문에 영어번역된 책을 원서읽기용으로 선택했습니다 제가 읽기...
    Category문학소설 By에스텔 Views34 Votes0
    Read More
  7. The Fault in Our Stars

    2014년 개봉한 미국 영화 <안녕, 헤이즐>의 원작 소설입니다. 10대 암 환자인 헤이즐과 거스가 주인공으로 헤이즐의 시점으로 이야기가 진행됩니다. 암 환자 및 환자의 가족이 겪는 희로애락을 묘사하고 있습니다.   암 환자 모임에서 헤이즐은 어거스터스(거...
    Category문학소설 By아무개 Views53 Votes0
    Read More
  8. The Enola Holmes Mysteries #03 The Case of the Bizarre Bouquets

    에놀라 홈즈 시리즈 세번째 권입니다. 왓슨 박사가 실종되고 홈즈 형제는 왓슨의 행방을 찾습니다만 성과가 없습니다. 주인공도 왓슨의 실종 소식을 접한 후 왓슨의 거처 주변에서 머물며 수사에 열중합니다. 그러던 중 왓슨 부인 앞으로 온 괴상한 꽃다발을 ...
    Category아동유아 By아무개 Views23 Votes0
    Read More
  9. The Know-It-All

    브리태니커 백과사전 A부터 Z까지 완독한 저자의 경험담입니다. 저자가 읽은 브리태니커는 2002년 판으로 총 32권, 6만5천 항목, 3만3천 쪽, 4천4백만 단어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성경대로 살아보기 저자의 책입니다. 물론 부제(One Man's Humble Quest to Bec...
    Category논픽션 By아무개 Views32 Votes0
    Read More
  10. The Year of Living Biblically

    저자가 성경의 모든 규칙과 지침을 최대한 문자 그대로 준수하면서 살아 본 1년 간의 체험담입니다. 그래서 부제가 One Man's Humble Quest to Follow the Bible as Literally as Possible 입니다.  비종교적인 유대인 저자가 성경대로 살아보기 위해 노력하지...
    Category논픽션 By아무개 Views12 Votes0
    Read More
  11. The Movie Doctors

    영국 방송 진행자 사이먼 마요와 영국 영화 평론가 마크 커모드의 영화 평론서입니다. 두 저자가 영화 의사라는 설정으로 영화를 소재나 주제에 따라서 다양한 분야(이비인후과, 정신의학과, 심장과 등)로 나누어 평가하고 추천하는 내용입니다. 삽화와 영화의...
    By아무개 Views23 Votes0
    Read More
  12. The Help

    2011년 개봉한 미국 영화 <헬프>의 원작 소설입니다. 1960년대 미국 미시시피 주 잭슨을 배경으로 백인 가정에서 가사 도우미로 일하는 두 명의 흑인 여성과 조력자인 백인 여성의 이야기입니다. 주로 백인 여성과 흑인 여성 가사 도우미의 관계를 통하여 당시...
    By아무개 Views32 Votes1
    Read More
  13. Is Everyone Hanging Out Without Me?

    미국 코메디언 민디 캘링의 자서전/회고록입니다.  티나 페이의 자서전과 비슷한데 글의 길이는 훨씬 더 짧고 사진도 더 많습니다. 이 책을 오랫동안 질질 끌면서 읽으면 문제가 있다고 책 초반에 저자가 농담을 할 만큼 가볍게 읽을 수 있는 책입니다. 어린 ...
    By아무개 Views15 Votes0
    Read More
  14. Bossypants

    미국 코메디언 티나 페이의 자서전 겸 유머 수필입니다. 제목은 저자가 지어낸 말이라고 합니다. SNL 대본이나 사진 등이 실려 있습니다. 20대 초반 대학 졸업 이전까지의 자서전적 글도 있습니다만 비중은 크지 않습니다. 저자의 경력에서 빼 놓을 수 없는 SN...
    By아무개 Views10 Votes0
    Read More
  15. No Image

    Marvin Redpost 1권 Kidnapped at Birth

    비기너들을 위한 책으로 Marvin Redpost 시리즈를 추천합니다. Magic Tree House 보다 더 쉽기도 하고 전체 길이가 짧아  비기너들이 성취감을 느끼며 읽기에 좋은 시리즈입니다. 믿고 보는 Holes 의 작가인 Louis Sachar의 작품으로 구성이 탄탄하고 어린이를...
    Category아동유아 By먼산에 Views29 Votes0
    Read More
  16. Howl Series #03 House of Many Ways

    일본 애니메이션 <하울의 움직이는 성>의 원작인 <하울의 움직이는 성>의 세번째 작품입니다. 두번째 작품인 <Castle in the Air>와 이 작품에서는 하울과 소피가 주조연 정도로 등장하지만 편의상 하울 시리즈로 불리는 듯 합니다. 여주인공 샤메인 베이커가 ...
    Category문학소설 By아무개 Views34 Votes0
    Read More
  17. The Enola Holmes Mysteries #02 The Case of the Left-Handed Lady

    아서 코난 도일의 셜록 홈즈 시리즈를 차용한 작품입니다. 홈즈 형제에게 여동생이 있다는 설정을 추가하여 여동생이 주인공으로 활약합니다. 1권에서 홈즈 부인이 실종됩니다. 미성년인 주인공은 두 오빠가 자기를 억지로 기숙 학교에서 보낼 것을 두려워 해 ...
    Category문학소설 By아무개 Views15 Votes1
    Read More
  18. Harry Potter and the Order of the Phoenix

    해리포터 시리즈 5권입니다. 전체 시리즈 7권 중 가장 분량이 많습니다. 개인적으로 분량보다 엄브릿지라는 등장 인물이 완독을 방해하는 요소였습니다.   4권의 볼드모트 부활을 마법부가 부정하고 거기에 예언자 일보가 한몫 거들면서 해리는 관심에 목마른 ...
    Category문학소설 By아무개 Views24 Votes0
    Read More
  19. Harry Potter and the Goblet of Fire

    해리 포터 시리즈 4권입니다. 주요 사건은 트리위저드 토너먼트, 볼드모트의 부활로 요약할 수 있습니다. 등장 인물을 고문하고 살해하는 장면 묘사와 용서받을 수 없는 저주가 등장하는 등 분위기가 어둡습니다. 퀴디치 월드컵이나 새로운 등장 인물들 그리고...
    Category문학소설 By아무개 Views17 Votes0
    Read More
  20. No Image

    Holes

    Sun Dec 13 2015 I have finished off reading a novel 'Holes' last night after all. For all its fairly easy level, I could be hardly lost in the book for a long time. As a matter of fact, since I downloaded it in my kindle about the middle of ...
    Category문학소설 ByCarol77 Views49 Votes1
    Read More
  21. No Image

    The Achemist

    영어단어나 문장은 대체로 평이해서 쉽게 읽힌 책이었다. 몇몇 와닿는 문장이 있었지만 내겐 좀 지루하고 억지같았다. 자기가 원하는 꿈과 잘때 꾸는 꿈을 여기선 동일시 한 것도 좀 이상했고 소년이 첨부터 자신의 꿈을 꿋꿋이 찾아나가기보다는 본인이 그렇...
    Category문학소설 ByCarol77 Views27 Votes1
    Read More
  22. Me Before You

    여러 생각 하게 하는 참으로 두꺼운 책이었다. 장애인에 대한 생각, 죽을 권리, 가족간의 사랑, 가치있는 삶ᆢᆢ 그냥 감동적인 로맨스려니 그래서 영어도 수월히 읽히려니 하고 시작한 내 생각은 오산이었다. 단어도 단어지만 한국인으로서는 이해불가한 뉘앙스...
    ByCarol77 Views44 Votes1
    Read More
  23. Big Little Lies

      아이들의 유치원에서 만나게 된 세 여자 친구들의 이야기입니다.   갓 40이 된 Madeline은 세 아이의 엄마입니다. 재혼했고 첫딸인 14살 Abigail은 전남편과의 사이에서 태어난 딸입니다. 전 남편은 딸이 아이일 때 그들을 버리고 떠났고 그녀는 싱글맘으로...
    By푸른바다 Views73 Votes1
    Read More
  24. Anne of Green Gables

      번역본으로 읽었는지 만화로 봤는지 기억조차 안 날 정도로 꽤 오래전부터 알고 있던 책입니다.   공상하기 좋아하고 밝은 앤이라는 고아가 초록지붕집에 오게 되어서 마음씨 좋은 아저씨, 아주머니를 만나 이런저런 일을 겪으면서 그 집에서 영영 살게 되...
    By푸른바다 Views72 Votes1
    Read More
  25. 마음 속 달 하나쯤 품고 살아도 좋지 않을까. <The Moon and Sixpence>

    밤늦게 집에 와보니 엄마는 고추와 씨름을 하고 계신다. 요 며칠 간헐적으로 내리는 비 때문에 고추를 널었다 거두기를 수도 없이 반복 중이다. 옥상에 고추를 다시 너느냐 마느냐 그것이 문제로다. 태풍 솔릭의 북상으로 한반도가 들썩이고 학교에는 휴교령...
    Category문학소설 ByScott Views53 Votes1
    Read More
  26. The Girl with the Dragon Tatto

    최근에 읽은 책 중에 가장 두꺼운 것 같습니다. 이북이라 읽은 위치의 이동이 눈에 띄지 않아 좀 힘들었네요. 스웨덴 작가 소설이라 인물들의 이름이나 지역명 발음은 패스하고 그냥 쭉 넘어갔습니다. Bromkvist 라는 밀레니엄 잡지사의 저널리스트는 계략에 ...
    Category문학소설 By디디 Views80 Votes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Next
/ 18
웹사이트에 게시된 파일 및 자료의 질 및 내용에 대해서 보증하지 않으며, 이에 대한 판단의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Copyright 2011 ⓒ www.englishow.co.kr. All rights reserved.